티스토리 뷰

반응형

 

65세 이상 노년층, 1년 내 알츠하이머병 발병 위험 70% 가까워

[사진=아이클릭아트]


코로나19 감염이 노인의 알츠하이머병 발병 위험을 크게 증가시킬 수 있다는 대규모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16일(현지시간)《알츠하이머병학술지》에 발표된 미국 클리블랜드 연구진의 논문을 토대로 건강의학 웹진 '헬스 데이'가 보도한 내용이다.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에 있는 케이스웨스턴리저브대 의대의 롱 수 교수(생물의학정보학)가 이끄는 연구진은 2020년 2월~2021년 5월 65세 이상 미국 노인 624만 명 이상의 의료 기록을 검토했다. 알츠하이머 진단을 받은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해당기간 코로나19에 걸린 사람이 41만여 명이었다. 연구진은 해당 기간 동안 이들 41만 여명과 다른 그룹의 알츠하이머병 발병 사례를 추적했다.

그 결과 65세 이상 노인이 코로나19 감염된 후 1년 이내에 알츠하이머 진단을 받을 가능성이 70% 가까이 높게 조사됐다. 특히 85세 이상의 코로나19 환자에게서 알츠하이머 위험이 2배나 높게 나타났다. 나이만이 유일한 위험 요인은 아니었다. 코로나에 따른 남성의 알츠하이머 진단 확률이 50%인데 비해 여성은 82%로 나타났다.


수 교수는 "85세 이상과 여성에게서 가장 높은 위험 증가가 관찰됐다"면서 "코로나19 감염은 알츠하이머와 연관된 염증을 증가시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밝혔다. 그는 "코로나19에 걸린 사람은 '뇌 안개' 같은 신경학적, 심리적 결과를 가지고 있다는 연구 결과가 있으며, 연구자들은 코로나19에 감염된 사람들의 뇌 구조에 변화가 발생함을 발견했다"고 경고했다.

이번 논문은 코로나19에 걸린 사람은 2년 뒤 다른 호흡기 질환에 걸린 사람보다 치매, 정신병, 뇌 안개 같은 뇌질환에 걸릴 위험이 더 높다는 지난달 《랜싯》에 발표된 영국 옥스퍼드대 연구진의 논문과 궤를 같이 한다. 실제 알츠하이머협회의 헤더 스니아더 의료 및 과학 관계 부회장은 코로나19가 뇌에 치매 위험 같은 타격을 가한다는 것에 동의했다. 그는 "코로나19는 염증을 포함한 면역 변화와 관련이 있기에 알츠하이머병 및 다른 치매 관련 뇌질환의 단초를 제공할 수 있다"며 "그렇지만 이번 연구는 의료 데이터로 연관성만 보여줬을 뿐 인과관계의 근본적 메커니즘까지 규명한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
반응형
Total
120,549
Today
178
Yesterday
755
TAG more
«   2022/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