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건강이야기

심리변화를 예측할 수 있는 얼굴의 움직임,얼굴표정 변화를 읽으면 감정까지 짐작한다.

by 프리디와이♡ 2022. 11. 27.
320x100

심리변화를 예측할 수 있는 얼굴의 움직임들

심리변화를 예측할 수 있는 얼굴의 움직임들

△눈을 깜빡깜빡


눈 깜빡임의 정상적인 횟수는 1분에 6~8회 정도다. 하지만 스트레스가 쌓인 상황에서는 눈을 깜빡이는 횟수가 잦아진다. 안구건조증이나 질병이 눈 깜빡임의 원인이 될 수도 있지만 이러한 원인 없이 자꾸 눈을 깜빡이게 된다면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는 의미다.



△입술 오므리기


입술을 오므리는 행동은 화가 났다는 명백한 사인이다. 전문가들은 "화가 난 사람이 입술을 오므리는 동작은 화가 나지 않은 사람이 일부러 따라하려고 해도 쉽지 않기 때문에 비교적 명확하게 구분이 가능하다"고 말한다.



△눈썹이 위나 아래로 들썩들썩

 

심리변화를 예측할 수 있는 얼굴의 움직임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눈썹 중 한쪽이나 양쪽이 모두 위로 올라갈 경우에는 호기심이나 흥미를 느낀다는 의미다. 반면 눈썹이 내려간다면 혼란스러움이나 두려움과 같은 부정적인 감정을 느낀다는 뜻이다. 좋고 싫음의 감정 변화가 없을 때는 일반적으로 눈썹의 움직임에 변화가 없다.

320x100

△코를 긁적긁적, 자꾸 흘깃흘깃


전문가들에 교수에 따르면 거짓말을 하게 되면 아드레날린이 분비돼 모세 혈관이 확장되고 코가 가렵다는 느낌이 든다. 이 때문에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코로 손이 가게 된다는 것이다. 거짓말을 하면 이에 대한 벌충 심리가 일어나기도 한다. 상대방을 계속해서 흘낏 쳐다보게 되는데 이는 거짓말을 했다는 점에 대한 과잉 보상 행동으로 일어나는 현상이라는 것이다.

△입술로만 살짝 미소


전문가들은 "진짜 미소를 지을 때는 눈의 근육이 함께 움직인다"고 말한다. 반면 5초 이상 소리 없이 입술만 움직여 살짝 미소를 짓는다면 이는 가짜 웃음에 해당한다.


출처:코메디닷컴

320x100

댓글8